美는 "2016년 폐쇄 결정 지지"
통일부가 1일 개성공단의 신속한 재개가 필요하다는 방침을 밝혔다. 정부가 북한산 석탄의 국내 반입을 확인하고도 법적 처리를 지연시키고 있다는 의혹이 제기되는 상황에서 대북제재의 예외적용이 필요하다는 점을 재차 강조한 것이다.

이유진 통일부 부대변인은 1일 정례브리핑에서 “개성공단은 가능하면 빠르게 재개돼야 한다는 입장을 가지고 있지만 대북제재 틀 속에서 문제를 풀어나가는 게 중요하다는 인식을 하고 있다”고 전했다. 북한 노동신문은 전날 논평을 통해 이례적으로 개성공단 재가동과 금강산 관광 재개, 대북제재 해제를 강력히 요구했다.

미국 국무부는 그러나 “북한의 도발적인 행동에 맞서 개성공단을 폐쇄한 2016년 결정을 지지한다”며 북한의 재가동 요구를 일축했다. 미 국무부 측은 “점증하는 북한 위협과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에 대한 노골적 무시가 개성공단 폐쇄 배경이었다”고 설명했다. 이 부대변인은 이와 관련, “북핵 문제를 풀기 위해 국제사회와 협력하고 있다”고 답변했다. 통일부는 지난달 27일 개성공단 기업인 153명의 방북신청 건에 대해 “제반 여건이 조성될 때까지 유보한다”는 결정을 내렸다.

통일부는 천해성 차관의 이날 금강산 방문에 대해선 “이산가족 상봉행사를 차질없이 하기 위해 시설 개보수 상황을 점검하기 위한 차원”이라며 “금강산 관광 재개와는 상관이 없다”고 강조했다.

이미아 기자 mi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