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부는 리비아에서 한국인 1명이 무장단체에 납치돼 27일째 억류된 상태라고 1일 밝혔다. 우리 정부는 소말리아 아덴만에 있는 청해부대와 튀니지에 있는 주리비아대사 등을 현지로 급파했다.

외교부에 따르면 지난달 6일 리비아 서부 자발 하사우나 지역에서 무장 민병대가 현지 한 회사 캠프에 침입해 한국인 1명과 필리핀인 3명을 납치하고 물품을 빼앗았다.

리비아 매체 ‘218뉴스’는 이날 페이스북 계정을 통해 피해자로 보이는 4명의 모습을 공개했다. 자신이 한국인이라고 밝힌 남성 1명과 필리핀 국적이라고 밝힌 남성 3명이 도움을 요청하는 장면이었다. 2분43초 분량인 이 영상에서 한국인 남성은 영어로 “대통령님 도와주세요. 내 조국은 한국”이라고 말했다.

김채연 기자 why29@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