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111년 기상 관측이래 최악의 폭염이 한반도를 덮쳤다.

최고기온은 역대 최악으로 기록됐던 1994년 수치를 이미 갈아치웠다.

8월의 첫날이었던 1일 자동관측 값으로는 강북구 수유동이 39.3도 서초동이 38.9도를 기록했다.

이 밖에도 경기도 의왕시가 40.2도 영월 38.5도 대전은 37.2도까지 치솟았다.

원인은 이례적인 진로를 보인 남쪽의 태풍과 우리나라에 중심을 둔 고기압 사이에서 동풍이 강해져 태백산맥을 넘어왔기 때문이다.

여기에 온종일 강한 일사가 쏟아져 내리면서 지면을 더욱 뜨겁게 달궜다.

최악의 폭염에 박원순 서울시장에 대한 걱정도 커지고 있다.

박 시장은 "민생의 어려움을 느껴보겠다"면서 강북구 수유동 인근인 삼양동에서 ‘옥탑 살이’를 하고 있기 때문이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강북구 수유동의 최고 온도가 40도에 달한만큼 박시장 부부가 지내는 인근 옥탑방의 체감온도는 살인적일 더위일 것으로 예상된다. 옥탑방은 특성상 태양열을 바로 흡수해 더위에 취약하기 때문이다.

앞서 박 시장은 SNS를 통해 자신의 민생현장 체험을 조롱한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견에 대해 "걱정과 우려, 비판은 감사히 받겠지만 민생 현장을 조롱해서는 안 된다"고 일침을 가했다.

박 시장은 이어 "여기 놀러 온 것도, 서민 체험하러 온 것도 아니다. 일하러 왔다. 시원한 에어컨 대신 뜨거운 시민 속에 있어보니 잘 안 보이던 것들이 보인다"면서 "동네 주민과 식사하며 나누는 이야기 속에 진정 살아 있는 정책들이 들린다"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박 시장을 위해 선풍기 선물을 보냈으나 폭염 속 선풍기만으로 이겨내기엔 가혹한 폭염이라 고생이 이만저만이 아닐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박 시장은 취임 후 옥탑방 ‘한 달 살이’를 선언하고, 지난 22일 부인 강난희 여사와 함께 강북구 삼양동 솔샘로에 위치한 9평짜리 옥탑방으로 이사했다. 박 시장은 내달 18일까지 한 달간 이곳에서 살면서 시청으로 출퇴근한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