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김병준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은 1일 김성태 원내대표의 임태훈 군인권센터 소장의 '성 정체성' 지적발언에 대해 "김 원내대표의 소신 발언인데 그것으로 인해 이슈가 본질을 벗어나서는 안된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기자간담회에서 "개인적으로 기무사 문건이 내란 음모나 쿠데타가 아니라, 전망도 틀렸고 현실 가능성이 없는 안들이 들어있는 걸로 봐서는 잘 짜여지지 않은 위기관리 매뉴얼 정도로 보고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김 위원장은 군인권센터에 대해 "언론기관도 아니고 시민단체가 중요한 정부 문건을 어디서 어떤 경로를 통해 입수하게 됐는지 궁금하다"고 덧붙였다.

앞서 김 원내대표는 지난달 31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임 소장을 겨냥해 “성 정체성에 혼란을 겪고 있는데 군 개혁을 주도한다는 것은 어불성설”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임소장은 "공당 대표 입에서 나온 소리가 아닌 시정잡배 소리다"라며 강하게 반발했다.

임 소장은 "김 원내대표는 ‘성 정체성 발언’에 대해 국민 앞에 사과하고, 한국이 선진국이라면 원내대표를 그만둬야 한다"면서 "한국당이 보수가 아니라 극우로 가겠다는 커밍아웃인지 이해되지 않는다"며 한국당 자체를 싸잡아 강도높게 비난했다.

논란이 가열되자 홍지만 한국당 대변인은 1일 논평에서 "우리가 동성애자가 무슨 군 개혁 운운하느냐고 한 것은 개인의 성적 취향을 왈가왈부한 게 아니다"라며 "그가 개인 영역에서 뭘 하건 상관 안 한다. 전쟁을 대비하는 위험에 가득찬 군대를 성정체성과 관련된 시각으로 재단할 가능성을 경계하는 것이다. 군을 제대로 안다고 할 수 없는 그가 제한적, 편파적 지식만으로 군을 때리고, 인기몰이를 하며, 성정체성에 대한 일각의 동정과 결합해 군 변화의 동력으로 잘못 동원될 위험성을 공당인 우리는 방관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홍 대변인은 그러면서 "거창한 양심도 아니고 성적 취향을 이유로 한 병역 기피자 이었다는 점도 문제다. 그에겐 군에 대한 거부적 시각이 자연스레 박혀 있을 것이다. 그런 사람이 군 개혁을 운운하는데 대해 늘 안보를 걱정하는 우리당이 우려하는 것은 당연하다. 이는 기무사 개혁 같은 것과는 전혀 상관없는 문제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한국당은 '기무사 계엄문건'과 관련해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과 군인권센터를 각각 군사기밀보호법 위반 혐의로 검찰에 고발하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도 알려졌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