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병준, 한국당 내 자기 세력 만들 것…대권 준비"

민주평화당 박지원 의원은 1일 한국전쟁 종전협정 시기와 관련해 9월 유엔 총회를 주목해야 한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KBS라디오 '최강욱의 최강시사'에 출연해 "(북한) 김정은 위원장이 미국에 가서 유엔 총회에서 연설하고, 4개국(남북미중) 정상들이 만나서 종전협정이 이뤄지면 제일 좋은 그림"이라고 밝혔다.
박지원 "9월 유엔 총회서 종전협정, 제일 좋은 그림"

그는 '9월 유엔총회를 주목하라는 얘기냐'는 물음에 "그렇다"고 답했다.

박 의원은 또 자유한국당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에 대해선 "김 위원장은 '국가주의다, 먹방개혁이다'라며 문재인 대통령과 각을 세우면서 대권을 준비하고 있다고 본다"고 말했다.

그는 "(김 위원장은) 역량과 앞으로의 행보, 두 가지를 다 겸비했다"며 "(한국당 내) 친박(친박근혜)이건 비박(비박근혜)이건 다 함께 가지고 가면서 자기의 세력을 만들어가고, 진보와 보수를 넘나드는 자기의 가치관을 심어갈 것"이라고 전망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