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는 1일 "개성공단은 가능하면 빠르게 재개돼야 한다는 입장을 가지고 있지만 대북제재 틀 속에서 문제를 풀어나가는 게 중요하다는 인식을 가지고 있다"고 밝혔다.

이유진 통일부 부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북한의 개성공단 재개 요구에 미국 국무부가 공단 폐쇄 결정을 지지한다는 입장을 재확인한 것과 관련해 "북핵 문제를 풀기 위해서 국제사회와 협력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전날 북한 노동신문은 이례적으로 개성공단과 금강산 관광 재개를 거론하며 남북관계 개선을 남측에 압박했다.

이 부대변인은 천해성 통일부 차관의 이날 금강산 방문과 관련해 "판문점 선언에 따라 합의된 남북 간 이산가족 상봉행사를 차질 없이 진행하고 그간의 상봉시설들 개보수 상황을 점검하는 차원"이라며 "금강산 관광 재개와는 전혀 상관이 없다"고 강조했다.

그는 북한이 중국으로부터 발전설비를 들여왔다는 자유아시아방송(FRA) 보도와 관련해 대북제재 위반이 아니냐는 질문에는 "보도에 대해서는 저희가 특별한 정보사항을 가지고 있지 않고 발전기가 들어갔는지 지금 확인해드리기 어렵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발전기 부분에 대해서는, 대북제재 위반되는 부분에 대해서는 다시 한 번 확인을 해보겠다.

위반되는 부분이 있다고 보여진다"고 덧붙였다.

이와 관련, 통일부 브리핑에서 타국과 관련한 미확인 사항에 대해 제재 위반 소지를 지적한 것은 부적절한 것 아니냐는 지적도 나온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