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훈·정의용 방미 등 '북미간 중재자 역할' 확대 속 거론
북미협상 등 중대 변수 산재…靑 "결정된 바 없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세 번째 정상회담 시기와 관련해 청와대는 1일 "아무것도 결정된 바 없다"며 조심스러운 태도로 일관하고 있다.

이미 두 차례 정상회담을 한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4·27 판문점선언에서 '문재인 대통령은 올해 가을 평양을 방문하기로 하였다'는 내용을 담아 '올가을 남북정상회담'을 예고했다.

이를 놓고 '가을 남북정상회담'의 시점이 '8월 말'로 앞당겨질 수 있다는 관측이 이어지고 있다.

하지만 비핵화를 둘러싼 북미 간 협상이 어떻게 진행될지 예측하기 어려운 데다, 중국의 종전선언 참여 여부 등 중대 변수가 곳곳에서 불거진 만큼, 청와대로서는 남북 간의 또 한 차례 대형 이벤트 추진에 극도로 신중을 기할 수밖에 없을 것으로 보인다.
8월 남북정상회담 개최설 솔솔…청와대 '신중모드'

최근 '8월 말 남북정상회담' 가능성이 거론된 것은 북미 간 비핵화 협상이 소강 국면으로 접어든 상태에서 문재인 대통령을 비롯한 우리 정부의 발걸음이 빨라진 데 따른 것으로 보인다.

문 대통령은 지난달 싱가포르 국빈 방문 중 북미 간의 '약속 이행'을 강조하며 사실상 중재행보 재개를 시사했고, 그로부터 일주일 뒤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을 미국으로 보냈다.

북미 간 비핵화 협상 상황을 공유하고, 앞으로의 협상 방향에 대해 한미 간 의견을 교환했을 것으로 보인다.

또한 정의용 실장은 지난달 극비리에 방한한 양제츠 중국 외교 담당 정치국원을 면담했다.

중국의 종전선언 참여와 관련한 얘기가 오갔을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서훈 국정원장 역시 지난달 26∼29일 미국을 방문해 행정부 고위 인사들을 만나 남북공동연락사무소 등 남북관계 사안에 대한 제재 면제 방안 등을 논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처럼 남북대화에서 핵심 역할을 해온 서 원장과 정 실장의 행보가 활발해지면서 일각에서는 이 같은 흐름이 자연스럽게 남북정상회담 조기 개최로 이어지지 않겠느냐는 추측으로 이어지고 있다.

남북이 3차 정상회담이라는 빅 이벤트를 현재의 소강 국면을 돌파할 모멘텀으로 삼을 수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하지만 청와대는 여전히 8월 남북정상회담 개최 가능성에 일정한 거리를 두는 듯한 모습이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이날 기자들에게 보낸 문자메시지에서 "정상회담과 관련해 아무것도 결정된 바가 없다"고 했다.

이 관계자는 '서 원장이 조만간 방북한 가능성이 크다'는 일부 언론 보도에 대해서도 결정된 게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북미 간 협상이 어떻게 전개될지 예측하기 어려운 상황에서 북미 간 중재 역할을 해야 한다는 목소리 못지않게 '섣불리 움직일 경우 역효과만 날 수 있다'는 우려가 있음을 감안한 것으로 보인다.

세 번째 남북정상회담을 할 경우 그에 걸맞은 성과, 즉 4·27 판문점선언 이상의 정상 간 합의가 있어야 하는데, 아직 그 정도로 분위기가 무르익지는 않았다는 일각의 견해도 있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전날 기자들을 만난 자리에서 "남북 간 문제는 진행 상황에 따라 속도가 빨라질 수도, 늦어질 수도 있다"며 "양측에서 고도의 정무적 판단이 있을 것"이라며 개최 시기를 예측하기 어렵다고 설명했다.

남북 정상 간 '핫라인' 통화나 한미 정상 간 통화 계획에 대해서도 "현재로서는 그런 상황들이 벌어질 생각은 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청와대 다른 관계자 역시 "올해 하반기에는 남북정상회담 외에도 유엔 총회나 러시아 동방경제포럼 등 굵직한 외교 행사가 많다"며 "이 이벤트를 어떤 방식으로 소화할지는 북미협상 진척상황을 비롯해 국제사회 전체의 흐름을 면밀히 파악해 결정할 필요가 있다"고 조심스러운 모습을 보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