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이정미 정의당 대표는 30일 "정치가 좌우로 흔들릴 때 한 치 흔들림 없이 오직 아래로 시선을 내리꽂은 노회찬처럼 당당히 앞으로 나아가겠다"고 밝혔다.

고(故) 노회찬 의원 장례를 마무리한 뒤 정의당을 대표해 국회 정론관에 선 이 대표는 '국민께 드리는 감사인사'를 통해 "누구도 노회찬을 대신할 수 없지만, 우리가 모두 노회찬이 될 수 있도록 모든 노력을 다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대표는 "암흑 같고 비현실적인 일주일이었고, 아직도 우리가 이렇게 서 있는 자리에 그가 없다는 것을 받아들이기 쉽지 않다"며 "이 비통함의 절벽 앞에서 저희를 외롭지 않게 만들어준 것은 바로 여러분"이라며 애도 물결에 동참한 국민에게 고개를 숙였다.

이어 "돌이켜보면 지난 한주는 그가 자신의 삶을 송두리째 갈아 넣어 만든 진보정치의 역사가 얼마나 슬프도록 위대한 것인지 알게 한 시간이었다"며 "시민들의 눈물과 울음이 그것을 웅변했고, 저희는 노회찬을 지키지 못했지만 여러분이 노회찬을 지켜주셨다"고 했다.

이 대표는 기록적인 폭염에도 빈소를 찾은 7만여 명의 추모객을 비롯해 국회장을 치르게 해준 문희상 국회의장 등 국회 관계자와 새로운 당원 가입자들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그는 "이제 정의당은 그의 빈자리를 채우는 데 모은 힘을 쏟겠다"며 "우리 모두의 삶에 노회찬을 부활시키는 것이야말로 노회찬의 간절한 꿈에 성큼성큼 다가가는 길이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정의당은 이날 국회에서 비공개 의원총회를 열고 노 의원 사망으로 공석이 된 원내대표 후임 인선 등을 논의한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