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국정지지율 61.1%… 정의당 12.5%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 수행 지지율이 하락세를 이어가고 있다. 한 여론조사에서는 최저치에 근접했다는 결과가 나왔다.

반면 지난주에 원내대표인 고(故) 노회찬 의원을 잃은 정의당은 지지율 최고치를 기록했다.

30일 여론조사 기관 리얼미터에 따르면 CBS 의뢰로 지난 23∼27일 전국 성인 2504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에서 문 대통령의 국정 수행에 대해 '잘한다'고 평가한 응답자는 61.1%로 집계됐다. 전주 대비 1.8%포인트(p) 내렸다.

'잘 못 하고 있다'는 부정적 평가는 1.9%p 오른 33.3%로 집계됐다.

문 대통령의 국정 지지율은 6주 연속 하락하며 취임 후 최저치(60.8%·올해 1월 4주차)에 근접했다. 일간 집계로 보면 국군기무사령부 계엄령 문건을 둘러싼 논란이 이어진 27일 59.8%로 떨어져 지난 1월 25일(59.7%)의 일간 최저치 수준으로 하락했다.

세부항목별로 살펴보면 대구·경북(44.8%·9.8%p↓), 대전·충청·세종(56.1%·6.5%p↓), 20대(62.8%·9.5%p↓), 50대(52.9%·3.5%p↓), 보수층(32.9%·6.6%p↓)과 중도층(58.2%·3.7%p↓) 등에서 하락 폭이 컸다.
문 대통령, 지지율 취임 후 최저 근접…'노회찬 애도' 정의당 최고치

정당 지지도에선 더불어민주당이 44.0%(0.6%p↑)로, 지난 주에 비해 소폭 올라 지난 5주 동안의 내림세가 멈췄다. 자유한국당의 지지율은 0.3%p 오른 18.6%로 2주 연속 완만하게 상승했다.

정의당은 한 주 전보다 2.1%p 오른 12.5%의 지지율을 기록했다. 이는 7월 2주차(11.6%)에 기록했던 최고치를 2주 만에 경신한 것이다. 정의당 지지율은 노회찬 의원의 영결식이 열렸던 27일 일간 집계로 15.5%까지 올라 처음으로 15% 선을 넘어섰다.

리얼미터 측은 "정의당의 오름세는 노 의원에 대한 애도 물결이 확산하며 지지층이 결집한 데 따른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바른미래당은 7.0%(0.7%p↑)로 4개월여 만에 다시 7%대를 회복했지만, 민주평화당의 지지율은 2.9%로 0.3%p 하락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