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역 국회의원과 원외 정치인 간의 후원금 모금에 차이를 둔 현행 정치자금법을 개정해야 한다는 주장에 60% 이상이 동의하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여론조사기관인 리얼미터는 CBS 의뢰로 지난 27일 전국 성인 501명을 대상으로 여론조사(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4.4%포인트)를 실시한 결과 "원내·외 정치인을 차별하는 정치자금법 개정에 전체 응답자의 63.6%가 동의하는 것으로 집계됐다"고 30일 밝혔다.

정치자금법 개정 주장에 '동의하지 않는다'는 응답은 14.5%였고, 21.9%는 '잘 모른다'고 답했다.

지지 정당별로는 정의당(찬성 82.5% vs 반대 6.7%)과 더불어민주당(67.0% vs 7.8%)을 지지하는 응답자 사이에서 찬성 여론이 월등히 높았고, 무당층(53.0% vs 27.5%)과 자유한국당(48.1% vs 27.4%) 지지자들 사이에서도 정치자금법 개정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많았다.

이념별로는 중도층(찬성 70.4% vs 반대 15.2%), 진보층(68.7% vs 8.6%), 보수층(60.4% vs 20.6%) 모두에서 '개정에 동의한다'는 응답이 다수를 차지했다.

리얼미터는 "정의당 노회찬 의원이 목숨을 끊으면서 원내·외 차별 논란이 일고 있는 정치자금법의 개정에 대해 모든 이념성향, 정당 지지층 등에서 개정 주장에 동의한다는 여론이 압도적으로 높거나 대다수"라고 밝혔다.

자세한 조사 개요와 결과는 리얼미터 홈페이지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원내·외 차별하는 정치자금법 개정 동의 63.6%"[리얼미터]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