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4일 싱가포르서 연쇄 아세안 회의 개최
강경화 내주 ARF 참석… 북·미 등 15개국과 회담 추진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이달 31일부터 다음 달 5일까지 싱가포르를 방문해 아세안 관련 연쇄 회의에 참석한다.

싱가포르 일정 초반에는 양자 회의가 열리며 이어 아세안 관련 공식 회의가 개최된다.

강 장관은 3일 한국-아세안 외교장관회의와 한국-메콩 외교장관회의, 4일 아세안+3(한중일) 외교장관회의와 동아시아정상회의(EAS) 외교장관회의,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 외교장관회의 등에 참석한다.

외교부 당국자는 "이번 아세안 관련 장관회의를 통해 (신남방정책 등) 우리의 정책 기조에 대한 아세안과 여러 참여국들의 지지를 높이고 재확인하기를 기대한다"며 "내년도 한국-아세안 특별정상회의 개최 문제에 대해 아세안 측과 협의하고 실질적 컨센서스를 만들어 나가고자 한다"고 설명했다.

1∼2일에는 강 장관과 참석 국가 장관들간의 양자, 소규모 다자 회담이 집중적으로 개최될 전망이다.

현재 북한과 주변 4국(미중일러), 말레이시아 등 15개국과 양자 외교장관회담이 추진되고 있다.

북한도 5∼6개 국가와의 양자회담을 추진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 당국자는 "(우리는) 북한과의 외교장관회의를 희망하고 있다"며 "일정이 정해진 것은 없다"고 설명했다.

앞선 두 차례의 남북정상회담과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 이후 북핵 협상이 진행되는 상황이어서 리용호 북한 외무상이 참석하는 ARF 및 이를 전후해 열릴 주요국과 양자 회담은 향후 북핵 프로세스에 상당한 의미가 있다.

특히 남북, 북미, 남북미, 남북미중 외교장관간 회동이 성사되면 이를 통해 북한이 요구하는 '종전선언' 관련 논의가 속도를 낼 수 있을지도 관심사다.

이 당국자는 이번 회의를 계기로 '남북미중' 4자가 모여 '종전선언'을 논의할 가능성에 대해서는 "특별히 그런 계기가 4자간에 있을 것 같지는 않다.

지금 4자 간 추진하고 있지는 않다"고 전했다.

싱가포르에서의 외교전 결과는 4∼5일 나올 것으로 예상되는 ARF 의장성명에 반영된다.

과거 북한의 도발에 대한 규탄 수위를 놓고 줄다리기가 벌어졌던 것과는 달리 이번에는 큰 마찰 없이 판문점선언과 6·12북미공동성명에 대한 환영과 남북·미북 대화에 대한 지지 입장이 담길 가능성이 큰 것으로 전해졌다.

1994년 역내 정치·안보 문제를 논의할 목적으로 결성된 아세안(ASEAN)의 확대외무장관회의(PMC)를 모태로 출범한 ARF는 필리핀, 베트남, 태국, 라오스 등 ASEAN 10개국과 한국, 미국, 일본, 중국, 러시아 등 대화상대 10개국, 북한과 몽골 등 기타 7개국 등 총 27개국이 참여한다.

북핵 문제 등 한반도 정세와 남중국해 문제, 테러·폭력적 극단주의 대응 등이 의제로 다뤄지며 북한이 참여하는 역내 유일의 다자협의체라는 점에서 남북한의 외교 대결 무대가 되기도 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