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건 본질과 무관…수사 과욕"
우상호·박지원 등 특검 잇단 비판
불법 정치자금 수수 의혹으로 허익범 특별검사팀의 수사 대상에 올랐던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의 비극적 선택을 두고 정치권에서 ‘표적수사’ 논란이 일고 있다.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4일 트위터를 통해 “특검이 수사에서 성과가 나지 않자 애꿎은 노회찬 의원 수사로 방향을 돌린 것 자체가 문제”라며 특검을 비판했다. 드루킹의 대선 불법 댓글활동과 배후를 수사해야 할 특검이 단기적인 성과를 내기 위해 사건 본질과 무관한 노 원내대표의 정치자금 의혹을 언론에 흘렸다는 것이다. 우 의원은 “과욕을 부린 특검 못지않게 이 사안을 정치적으로 활용하려고 했던 야당의 책임도 크다”고 덧붙였다.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은 이날 한 라디오 방송에 출연해 “특검의 본질적인 목표는 노 의원이 아니었다”며 “정치를 하다 보면 항상 불똥이 튄다”고 말했다. 그는 “도 변호사와 정치권의 커넥션이 문제가 됐던 것은 노 의원과는 관계가 없었다”고 덧붙였다. 도모 변호사는 노 원내대표의 경기고 동창으로, 정치자금을 건넨 인물로 알려져 있다.

정의당 역시 특검 수사에 유감을 표했다. 정의당은 전날 “드루킹 특검은 애초 특검의 본질적인 목적에 부합하지 않은 표적수사를 했다”며 “여론몰이식으로 진행된 수사는 비극적인 결과를 초래했다. 유감을 표한다”고 입장을 밝힌 바 있다.

노 원내대표의 죽음 이후 정치권에서 이 같은 ‘표적 수사’ 논란이 계속될 경우 특검이 부담을 느낄 수밖에 없다는 관측이 나온다.

박재원 기자 wonderfu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