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청와대는 24일 북한이 탄도미사일 실험장 '서해위성발사장'을 해체하고 있다는 추정과 관련해 보고를 받았다고 밝혔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을 만나 북한 서해위성발사장 해체 관련 보고 사항이 있느냐는 질문에 "아침에 현안점검회의에서 보고가 있었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보도 내용이 보고된 것인지, 한국 정부가 이 동향을 파악하고 있었다는 내용이 보고된 것인지를 묻는 질문에는 "둘 다"라고 답했다.

회의에서는 국가안전보장회의(NSC)에서 발사장 해체 동향을 파악했다는 언급이 나온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미국의 북한 전문 매체 38노스는 23일(현지시간) 북한이 서해위성발사장을 해체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매체는 이날 북한이 서해위성발사장의 핵심시설을 해체하기 시작했다는 제목의 보고서를 냈다.

서해위성발사장은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6·12 북미정상회담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게 빠른 시일 내 파괴를 약속한 장소로 알려졌다.

한편 청와대는 전날 국방부가 기무사령부의 '계엄령 검토 문건'의 '대비계획 세부자로'를 국회 국방위원회에 제출한 것과 관련해 제출 전 청와대와 국방부의 NSC를 통한 사전 논의가 있었다고 설명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