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는 19일 오후 판문점선언 이행추진위원회 3차 회의를 열고 4·27 남북정상회담에서 남북이 합의한 내용의 후속조치 이행 현황을 점검한다.

이행추진위 회의는 지난달 15일 2차 회의 이후 한 달여만이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을 만나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의 주재로 청와대 여민관에서 이행추진위 회의를 연다”며 “판문점선언 관련 후속조치 추진현황을 포괄적으로 살펴볼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미군 유해송환 문제를 포함, 6·12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 이후 미국과 북한 사이의 후속협상 진행 상황을 두고도 논의가 진행될 것으로 예상된다.

손성태 기자 mrhand@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