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인도 국빈방문 이틀째인 9일(현지시간) 삼성전자 인도 내 휴대전화 생산 신공장인 노이다 공장 준공식에 참석한다.

문 대통령이 취임 이후 삼성그룹과 관련 일정에 참석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 자리에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도 참석할 예정이다. 이 부회장은 행사에 참석하기 위해 전날 출국했다. 문 대통령은 이 부회장을 만나 어떤 메시지를 전달할지 주목된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순방에 앞서 기자들을 만난 자리에서 “노이다 공장은 삼성전자가 6억5000만 달러를 투자해 만드는 인도 최대 휴대전화 공장”이라며 “인도내 휴대전화 시장에서 삼성전자가 1위이지만 중국계 기업들과 시장점유율 1%를 두고 싸우고 있다”고 했다. 이번 방문이 해외 진출한 삼성전자를 격려하기 위한 차원이라는 설명이다.

문 대통령이 이에 앞서 수슈마 스와라지 인도 외교장관을 접견한다. 이어 양국 주요 재계 인사들이 참석하는 한·인도 비즈니스 포럼에서 기조연설을 할 계획이다.

조미현 기자 mwis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