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에 "태극기집회로 충돌 야기해 군 개입 유도하려고 한 것 아닌가"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는 9일 기무사가 촛불집회에 대응해 계엄령 검토 문서를 작성한 것과 관련, "필요하다면 국회 차원의 국정조사와 청문회도 열어 반드시 진상규명하고 책임자를 끝까지 밝혀내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추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기무사 문건과 관련해 기무사 개혁을 논의하고 있지만, 이 일만큼은 철저한 진상규명이 우선돼야 한다"고 지적한 뒤 "문건의 작성 경위, 작성 지시자, 실제 준비 상황에 대해 당국의 철저한 진상조사를 다시 한 번 강력히 촉구한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기무사가 위수령과 계엄령을 논의한 것에 자유한국당 의원들은 헌법재판소 탄핵심판 후 발생할 소요사태를 우려해 마련한 비상계획이라고 주장하지만 6개월 가까이 진행된 촛불집회에서 단 한 건의 폭력이나 무질서가 발생하지 않았다"면서 "궁색한 변명"이라고 말했다.

이어 "오히려 (한국당은) 태극기집회로 사회적 갈등을 부추겼고 시위대 간 충돌을 고의로 야기해 군의 개입을 유도하려 한 것은 아닌지 분명히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기무사 문건이 작성된 지난해 3월에 국가정보원 직원이 헌법재판소를 사찰하려고 했던 사실을 우리는 기억하고 있다"면서 "국정원, 기무사 등 정보기관을 총동원하고 심지어 군대까지 동원하려 했으면 배후가 누구일지는 뻔히 짐작이 가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군사 반란의 주범, 보안사의 DNA가 아직 흐르고 있다면 완전하게 끌어내고 뿌리를 뽑아야 한다"면서 "이를 기무사 와해라 호도하는 한국당 의원들은 가슴에 손을 얹고 양심의 가책을 느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밖에 추 대표는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부 장관의 방북과 관련, "이번 회담서 양국간 온도차를 보이기도 했지만,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체제 구축이라는 공동목표를 향한 양국의 변함없는 의지를 확인했다"고 평가했다.
추미애 "기무사 계엄령 문건, 필요하면 국정조사·청문회"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