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미중 무역전쟁 긴급점검 나선다…"수출 제약 우려, 철저 대응"

정부가 미중 무역분쟁이 우리 수출에 타격을 입히는 요인이 될 수 있는 만큼 모니터링을 강화하고 필요한 경우 적극 대응한다는 방침이다.

정부는 6일 오전 이찬우 기획재정부 차관보 주재 '관계기관 합동 점검반' 회의를 열고 미중 무역분쟁, 글로벌 금융시장·국제유가 등 주요 리스크 요인을 점검했다.

미국은 이날 오후 1시(한국시간) 340억달러 규모의 중국산 수입품에 대해 25%의 관세를 부과한다고 밝혔다. 중국은 이에 상응하는 규모의 보복 관세 방침을 밝혔다. 양국 간 갈등이 심화하는 양상이다.

정부는 현재 국내 수출이 양호한 흐름을 보이고 있지만 미중 무역분쟁을 계기로 글로벌 무역갈등이 심화해 세계 경제와 국내 수출에 주요한 하방 리스크가 될 수 있다고 판단했다.

이에 따라 정부는 관계기관과 긴밀한 공조 체계를 유지, 향후 전개 상황에 철저히 대응한다는 방침이다.

정부는 합동점검반을 통해 관계기관 간 정보공유를 강화하고 국내외 금융시장과 실물경제 동향도 24시간 실시간 모니터링하면서 필요한 경우 대응한다.

수출금융 지원 등을 통해 수출 기업이 겪는 어려움을 신속히 해소하고 미중 무역분쟁 영향이 확산치 않도록 대외접촉 활동도 적극 전개할 계획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