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자 적격성 조사에서 경제성 확보하도록 최선을 다해 달라"
김경수 경남지사, 서부청사서 1호 공약 '서부경남KTX 착공' 점검

김경수 경남지사가 취임 후 처음으로 4일 서부청사를 방문해 자신의 1호 공약인 '서부경남KTX 조기 착공' 현안을 챙겼다.

김 지사의 서부청사 방문은 경북 김천∼경남 거제 간 남부내륙고속철도의 별칭인 서부경남KTX를 자신의 임기 중 착공하겠다는 첫 번째 공약을 실천하겠다는 의지를 반영한 것이다.

그는 이날 서부경남KTX 사업 진행 상황과 조기 착공을 위한 추진 방안 등에 대해 보고받았다.

김 지사는 "현재 진행 중인 민자 적격성 조사에서 경제성을 확보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서부경남KTX는 조선업 등 경기 불황으로 침체한 경제위기를 극복하고, 나아가 대륙과 해양이 만나는 동북아시아의 첫 관문 물류기지 역할을 하므로 정부 재정사업으로 조속하게 추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서부경남KTX는 5조3천억원으로 김천∼거제 간 191.1km 노선을 건설해 수도권과 경남을 2시간대로 연결하는 대형 국책사업이다.

2014년부터 진행된 예비타당성 조사에서 정부 재정사업으로 추진되다가 경제성을 확보하지 못했다.

이에 따라 지난해 5월부터 정부 재정부담과 공사 기간을 줄일 수 있는 민간제안사업으로 전환하기 위한 민자 적격성 조사가 진행 중이다.

김 지사는 이러한 대형 사업을 민자 또는 지방재정이 아닌 정부 재정사업으로 추진한다면 낙후된 서부경남 발전에 큰 활력소가 된다고 판단해 지사 출마선언 직후 1호 공약으로 제시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