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제세 전대준비위원장 "청년 최고위원 폐지, 재고 어렵다"

더불어민주당 오제세 전국대의원대회 준비위원장은 3일 일각에서 제기된 청년 최고위원 폐지 반대 주장과 관련, "지금 재고는 어렵다"고 말했다.
민주, 23일께 전대 후보등록… 경선 세부규칙 중순까지 확정

오 위원장은 이날 평화방송 라디오에 출연해 "청년 실업 등 청년들이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기 때문에 청년 문제를 당에서 심도 있게 가중치를 둬서 해결해야 한다는 측면에서 경청하고 있다"면서도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이어 "단지 청년 대표를 최고위원으로 뽑는 것이 중요한 게 아니라, 대표와 최고위원이 청년 문제를 정책으로 실현하는 것이 중요하다"면서 "노인, 청년, 여성 문제는 우리 사회에서 어려운 문제 중 하나기 때문에 누가 최고위원이 되더라도 이 문제를 우선 해결하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오 위원장은 또 경선 규칙과 관련, "세부적인 룰은 이번 주 논의가 돼서 7월 중순까지는 정해질 것"이라며 "후보등록이 23일쯤 되기 때문에, 중순까지는 룰이 확정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