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은 3일 청와대에서 국무회의를 주재한다. 국무회의에서는 북상 중인 제7호 태풍 쁘라삐룬에 따른 재해 예방 대책 등을 논의할 예정이다.

문 대통령이 국무회의를 주재하는 것은 6·12 미·북 정상회담이 열렸던 지난달 12일 이후 20여일만이다. 국무회의에는 출장 중인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북한 방문 일정이 잡힌 조명균 통일부 장관을 제외한 국무위원 전원이 참석한다.

이날 심의·의결 안건은 총 30건이다. 지방자치단체가 법정 기념일 중 해당 지역에서 특별한 역사적 의의가 있는 날을 지자체 공휴일로 지정할 수 있게 권한을 주는 ‘지자체 공휴일에 관한 규정’ 제정안과 제2연평해전 전사자에게 추가보상액을 지급하기 위한 절차를 정한 ‘제2연평해전 전사자 보상에 관한 특별법’ 시행령 등이다.

조미현 기자 mwis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