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별수사단 구성…"검찰과 지속적으로 협의"
경찰, '정보경찰 정치관여·사찰' 의혹 자체 수사키로

이명박 전 대통령 재임 시기 정보경찰이 정치관여와 불법 사찰을 저질렀다는 의혹을 경찰이 직접 수사한다.

경찰청은 본청 수사기획관(경무관)을 단장으로 한 특별수사단을 2일 구성해 이번 사건을 독자적으로 수사하도록 했다고 밝혔다.

앞서 검찰이 이 전 대통령 수사 과정에서 영포빌딩 지하 2층 다스 비밀창고를 압수수색하던 중 정보경찰의 정치관여 의혹 정황이 담긴 문건이 확인되자, 경찰은 지난 3월 진상조사단을 꾸려 사실관계 확인에 나섰다.

진상조사단은 이 전 대통령에게 보고된 것으로 추정되는 문건 60여건과 대통령 보고가 이뤄지지 않은 정보국 생산 문건 70여건 등 130여건에 정보경찰의 정치관여와 불법 사찰 등 문제 소지가 있다고 판단했다.

경찰 관계자는 "검찰이 이 전 대통령 관련 수사를 진행 중이어서 협의 후 일단 경찰이 자체 수사하기로 정리했다"며 "추후 수사 과정에서도 검찰과 지속적으로 협의가 이뤄질 것"이라고 말했다.

경찰은 또 '경찰이 삼성전자서비스 노동조합 문제와 관련해 협상 테이블에 나서는 등 노조 와해 공작에 관여했다'는 최근 언론보도에 대해 "검찰에서 수사 중인 사안으로, 수사 결과가 나와야 명확한 사실관계를 알 수 있을 것"이라며 "검찰 수사에 적극 협조하고 있다"는 입장을 내놨다.

경찰은 지난달 검찰-경찰 수사권 조정 합의안 발표 이후 내부 구성원들의 이해를 돕고자 설명회를 여는 한편 '검사의 직접수사 범위', '검사 작성 피의자 신문조서의 증거능력' 등 주요 쟁점에 관해 현장 의견을 수렴 중이다.

경찰 관계자는 "정부 합의안의 근본 취지가 훼손되지 않고 '견제와 균형의 원리'가 충실히 반영된 형사소송법 개정이 조속히 이뤄지도록 향후 국회의 입법 논의에 적극 임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경찰은 본격 여름 휴가철인 이달부터 전국 주요 해수욕장과 계곡 등 피서지 78곳에 970명을 투입, 여름경찰관서를 운영하며 화장실·탈의실 몰카(몰래카메라) 등 성범죄 단속에 주력하겠다고 밝혔다.

지난달 말 퇴임한 이철성 경찰청장에 이어 차기 청장으로 내정된 민갑룡 본청 차장의 국회 인사청문회와 관련해서는 "7월9일까지 인사청문회를 마쳐야 하나 아직 국회 원 구성이 이뤄지지 않아 정확한 청문회 일정은 알 수 없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