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태풍 물러날 때까지 24시간 비상 대비태세"

이낙연 국무총리가 1일 오후 2시 정부 서울청사 중앙재난안전상황실 서울상황센터를 방문했다. 이 자리에서 이 총리는 장마와 제7호 태풍 '쁘라삐룬'의 북상으로 인한 기상 상황과 대비태세 등을 보고 받았다.

이 총리는 이날 "중앙부처와 지자체는 태풍이 물러날 때까지 24시간 비상 대비태세를 견지해달라"고 당부했다.

또 "인명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최우선적으로 대응하고 특히 산사태나 축대붕괴 우려 지역 등 재해 취약지역에 대해 적극적인 선제조치를 취해 피해가 최소화되도록 해달라"고 말했다.

이 총리는 "재난 관련 상황 정보를 국민과 지역주민들에게 실시간으로 신속하고 정확하게 전달되도록 조치하고 행정안전부는 '중앙재난안전 대책본부'를 즉시 가동하라"고 지시했다.

한편 태풍 '쁘라삐룬'은 2일 제주도를 시작으로 한반도 전역에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