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트에 대해선 "얘기가 통하고 도량이 크다" 평가
일본 요미우리신문 보도 "지난달 베이징 회동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 주석과의 회동에서 대북제재의 조기 해제를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1일 요미우리신문은 김 위원장이 지난달 19~20일 베이징(北京)을 방문해 "경제 제재로 큰 고통을 겪고 있다"며 "북미정상회담을 성공리에 끝냈으니 제재의 조기 해제에 힘써주길 바란다"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요미우리는 북·중정상회담의 사정에 밝은 복수의 북·중 관계 소식통을 인용한 서울발 기사에서 이같이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시 주석은 김 위원장의 요청에 "최대한 노력할 것"이라고 답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신문은 "중국이 지난달 28일 러시아와 함께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회원국에 대북제재의 완화를 촉구하는 성명안을 배포한 것도 김 위원장의 요청을 받은 움직임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요미우리는 김 위원장이 베이징 회동에서 시 주석에게 비핵화의 진전에 맞춰 미국이 단계적 보상을 해야 한다는 자신의 주장에 중국이 동조할 것을 재차 요구했다고 전했다.

김 위원장은 제재해제를 '단계적 보상'의 중요한 항목으로 의미를 두는 것 같다고 이 신문은 관측했다.

요미우리는 또 "김 위원장이 북한이 비핵화해도 미국이 대가를 제공하지 않을 경우 중국이 북한의 체제 안전을 보장해 경제문제를 해결해 줄 것을 시 주석에게 요구했다"고도 보도했다.

김 위원장이 중국에 요구한 체제 보장에 대해 북·중 관계 소식통은 "개혁·개방 도입에 따르는 정보 유입 등으로 독재 체제가 흔들리는 경우 중국이 김정은 정권에 대한 지지를 표명, 옹호하는 것"이라는 견해를 신문에 밝혔다.

시 주석은 당시 회동에서 "북한의 개혁·개방을 지지하고 그에 따르는 문제에 관해 적극적으로 협력할 것"이라고 표명했다고 신문은 전했다.

김 위원장은 북미정상회담에서 처음 만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 관해 "얘기가 통하고 도량이 크다"고 인상을 좋게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시 주석은 "초조해 하지 말고 앞으로도 중국과 협의하며 대미 협상을 진행하기를 바란다"고 말해 미국에 대한 김 위원장의 급속한 '접근'을 견제했다고 신문은 덧붙였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