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대결을 정치수단 삼는 무리에 민심 철추" 주장
북한 신문, 지방선거 보수 참패에 "북풍소동으로 스스로 함정 파"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이 최근 6·13 지방선거에서 참패한 한국 보수진영에 대해 "시대착오적인 북풍 소동으로 대참패의 함정을 스스로 판 것"이라고 주장했다.

신문은 26일 '남조선에서 진행된 지방자치제 선거 결과는 무엇을 보여주는가'라는 제목의 논평을 게재, "남조선 정치사에 또 하나의 극적인 변화를 가져온 이번 선거가 시사해주는 바는 참으로 크다"며 이같이 밝혔다.

6·13 지방선거 결과에 대한 북한의 시각과 평가를 비교적 상세히 기술한 이 논평에서 신문은 "북남 대결을 불순한 정치적 목적 실현의 수단으로 삼는 역적무리들에게 남조선 민심은 준엄한 철추를 내렸다"고 지적했다.

신문은 "이미 전부터 북남관계 개선을 위한 우리의 평화 애호적이며 성의 있는 노력을 '위장평화 사기극'이니, '안보를 무너뜨리기 위한 화전양면술'이니 하고 터무니없이 비방 중상해오던 보수패당은 이번 선거기 간 저들의 대결적 정체를 더욱 만천하에 드러내 놓았다"고 비난했다.

이어 "남조선에서의 이번 지방자치제 선거결과는 민심과 대세에 역행해 나선 자들의 말로가 얼마나 비참한가를 다시금 확증해 주었다"고 주장했다.

북한 매체들은 6·13 지방선거에서 보수 야권이 참패하자 최근 보수정당 '매장' 등을 주장하는 글을 잇달아 게재하며 공세를 펴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