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김종필(JP) 전 국무총리 빈소에 이틀째 조문객들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다. '3김 시대' 주역인 김영삼(YS), 김대중(DJ) 전 대통령의 아들도 고인 영정 앞에 헌화하며 추도했다.

빈소는 고인이 한국현대사에 남긴 명암, 공과와 관계없이 정치거목에 대한 예를 갖추기 위해 자리를 찾은 각계각층의 인사들로 가득했다.

김영삼 전 대통령의 차남 김현철 국민대 특임교수는 "아버님과 오랜 정치생활을 하며 정치적 견해가 다를 때도 있었지만 인간적으로 정말 각별한 사이"라며 "더욱더 애석하다"고 말했다.

그는 "이 시대에 가장 중차대한 시점에 국가적 원로로서 마지막이라고 생각한다"며 "버팀목으로 있었으면 좋지 않았을까 하는 아쉬움이 남는다"고 강조했다.

김대중 전 대통령의 차남 김홍업 전 의원은 "총리님을 생전에 뵀다"며 "찾아뵙는 게 도리라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이날 오후에는 이수성·이회창·정운천·한덕수 전 국무총리가 빈소를 찾아 고인의 영정 앞에 고개를 숙이고 헌화했다. 이회창 전 총리는 "모든 것을 다 털어버리고 부인과 함께 편안히 잠드시길 바란다"며 "김 전 총리를 빼고서는 한국 현대 정치사를 말할 수 없을 만큼 활동이 많았다"고 말했다.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과 홍남기 국무조정실장, 한광옥 전 박근혜 대통령 비서실장, 이헌재 전 경제부총리, 최각규 전 경제부총리 등도 조문을 마쳤다.

반 전 총장은 "민주정치 발전과 산업화에 큰 공적을 이루셨다"며 "정치계의 거목으로서 오래오래 기억되실 분"이라고 언급했다.

한화갑 전 의원과 이해구 전 의원 등 정치계 원로도 고인의 빈소를 찾았다.

'3김 시대'의 주역인 김영삼, 김대중 전 대통령의 차남들도 선친을 대신해 나란히 빈소를 찾았다.

이 외에도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를 비롯한 여권 인사 다수가 빈소를 방문했다.

야권에서는 이완구 전 총리와 서청원, 원유철, 정우택, 홍일표, 김성태(비례) 자유한국당 의원과 김태호 전 경남도지사,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 장성민 전 의원 등이 참석했다. 'DJP(김대중·김종필) 연합' 당시 정치 동지였던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도 자리했다.

박근혜 전 대통령의 동생 박지만 EG 회장 부부도 이날 오전 빈소를 찾아 조문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