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생법안 처리" 앞세워
한국당·바른미래당 압박

평화당 "국회 정상화 시급"
범여권만으로 국회 열지 관심
< 평화당 어디로… > 조배숙 대표(왼쪽 두 번째)와 장병완 원내대표(첫 번째)가 22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민주평화당, 어디로 가야 하나?' 토론회 시작에 앞서 굳은 표정으로 앉아 있다. /연합뉴스

< 평화당 어디로… > 조배숙 대표(왼쪽 두 번째)와 장병완 원내대표(첫 번째)가 22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민주평화당, 어디로 가야 하나?' 토론회 시작에 앞서 굳은 표정으로 앉아 있다. /연합뉴스

국회의장 선출 등 후반기 국회 원 구성 협상이 지연되면서 더불어민주당이 자유한국당을 빼고 단독 국회를 여는 방안을 모색 중이다. 지방선거 이후 당내 분란으로 원 구성 협상에 손을 놓고 있는 한국당을 겨냥한 ‘압박카드’ 성격이 강하지만 야당 일각에서도 ‘단독 국회’에 호응하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추미애 민주당 대표는 22일 최고위원회의에서 “(정부가) 사법개혁특위로 검경수사권 조정 합의안을 전달한 만큼 국회는 입법에 박차를 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추 대표는 한국당을 겨냥해 “국회의 논의를 가로막는 원점 재검토 얘기가 나오지만 (이는) 국민의 뜻에 배치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정부의 검경수사권 합의안에 대한 국회 논의뿐 아니라 ‘궁중족발’ 사태로 논란이 된 상가임대차보호법, 규제 샌드박스법 등 민생 법안을 시급히 해결해야 한다는 게 민주당 입장이다. 당장 내달 초에는 민갑룡 경찰청장 후보자 인사청문회가 잡혀 있다. 홍영표 원내대표는 “국회 협치의 제도화를 추진하겠다”며 “시급한 민생법안 처리를 위해서라도 한국당이 원 구성 협상에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민주평화당에서도 조속한 국회 정상화가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나왔다. 박지원 의원은 이날 열린 최고위원·국회의원 연석회의에서 “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이 원 구성에 조속히 협조하지 않으면 (범여권으로) 원 구성을 마쳐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민주당과 평화당, 정의당, 여권 성향 무소속 등을 합치면 157석으로 과반이 되는 의석 분포를 고려한 발언이다.

박 의원은 “하반기 원 구성은 25일이 지났지만 원내대표 간 협상이 진척되지 않고 있다”며 “원 구성이 차일피일 미뤄져 7~8월로 넘어가면 민생법안과 개혁입법을 처리할 수 있는 국회 기능이 상실된다”고 지적했다.

박 의원의 이 같은 발언은 민주당과의 연정을 겨냥한 ‘구애’ 성격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민주당 원내 핵심 관계자는 “이달 말을 원 구성 협상의 시한으로 잡고 있다”며 “3당이 우선 협상에 들어가면 한국당도 다음주에는 협상 테이블에 나올 것”이라고 전망했다.

김형호 기자 chsa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