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안전안심위, 방사선·생활화확제품 안전확보 방안 논의

이낙연 국무총리는 22일 '라돈침대 사태'와 관련, "위험하다면 어느 정도 위험한지, 몇 미터 이상 떨어지면 위험하지 않은지에 대한 설명이 없는 것은 아닌데, 설명해도 안심을 못 하는 상태가 계속되고 있다"고 말했다.

이 총리는 이날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국민안전안심위원회에서 이같이 밝혔다.
이총리 "라돈침대, 설명해도 안심 못 하는 상태 계속"

이 총리는 "안전안심의 과제는 쉽게 끝날 것 같지가 않다"며 "인류가 존재하는 한 영원한 숙제가 되지 않을까 싶은데, 요즘에도 그런 과제들이 생기고 있다"며 '라돈침대 사태'를 거론했다.

이 같은 언급은 대진침대가 충남 당진시 동부항만 고철야적장에 집중 수거된 라돈 검출 매트리스를 옮기고 있으나, 지역 주민들이 사전 협의를 거치지 않았다며 추가 반입을 막고 현재까지 쌓인 매트리스 1만6천여개의 반출을 요구하고 있는 상황을 염두에 둔 것으로 보인다.

이 총리는 "우리가 겪고 있는 안전안심과 관련된 여러 가지 난제들도 언젠가는 해결될 수 있지 않을까 희망해본다"며 "다만 지금 당장은 어려운 상황이라는 말씀을 드리고 싶다"며 우려를 표시했다.

이 과정에서 이 총리는 인류가 전염병, 미신을 극복하고 마녀사냥과 같은 심판제도가 없어진 것은 과학기술 덕분이라는 내용을 담은 '도덕의 궤적'이라는 책을 소개하기도 했다.
이총리 "라돈침대, 설명해도 안심 못 하는 상태 계속"

한편, 이날 회의에서는 방사선과 생활화학제품과 관련한 전문가들의 주제발표가 이뤄졌다.

이레나 이화여대 교수는 '생활 속 방사능과 관련된 안전안심 확보 방안' 발제에서 "방사능에 대한 측정과 정부기관의 발표는 신중해야 하며, 대응전략 수립과 실제 대응에 있어 일관성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최경호 서울대 교수는 '생활환경의 유해화학물질'을 주제로 한 발표에서 "화학물질 의존시대라 할 정도로 일상생활에서 화학물질 노출이 많은 만큼 유해화학물질에 대한 국민 안전·안심 확보가 중요하다"고 말했다.

국무총리 자문위원회인 안전안심위는 자연재난 및 사회재난의 예방·관리 등 안전정책과 민생·교육·복지·환경 등 안심정책에 대한 체계적인 관리체계를 모색하기 위해 지난해 11월 발족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