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자력안전위원회는 신월성 1호기의 재가동을 승인했다고 22일 밝혔다.

원안위는 지난 4월 16일부터 정기검사를 진행하며 82개 항목을 점검한 결과, 이 원전의 안전 운전이 가능하다고 판단했다.

신월성 1호기의 격납건물 내부철판(CLP) 두께는 기준치 이상이었고, 콘크리트 구조물에도 이상이 없었다.

다만 증기발생기 전열관 틈에서 이물질 46개가 발견돼, 모두 제거했다.

원안위는 신월성 1호기의 재가동 뒤에도 출력상승 시험 등의 검사를 통해 원전의 안전성을 추가로 확인할 계획이다.

한국수력원자력에 따르면 신월성 1호기는 28일 정상출력(원자로 출력 100%)에 도달한다.
원안위, 신월성 1호기 정기검사 뒤 재가동 승인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