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이 6·13 지방선거에서 당선돼 곧 임기를 시작하는 지방의원들이 부정부패에 연루되지 않도록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이 역할을 해줄 것을 당부한 것으로 22일 전해졌다.
문 대통령 "여당, 지방의원 부정부패 차단 역할" 당부

민주당 추미애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기초단체장 당선인 대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문재인 대통령이 러시아로 출발하기 전에 성남 서울공항에서 당부 말씀을 주셨다"며 이같이 밝혔다.

추 대표는 "문 대통령이 '아직 경험이 갖춰지지 않은 분들이 당선된 사례도 있으니 광역의원·기초의원 구성에 있어서 당이 경험 전수 및 가교 역할을 해주고, 부정부패와 연결고리를 갖지 않도록 엄정하게 해달라'는 당부를 했다"고 소개했다.

문 대통령은 또 지방선거 승리에 대해 "평화의 문을 열고 민생·경제에 대한 기대감을 갖고 (국민이) 주신 힘이니 여기에 우리가 응답해야 한다"고 밝혔다고 추 대표가 전했다.

추 대표는 전날 서울공항을 찾아 러시아 국빈방문을 위해 출국하는 문 대통령을 환송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