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 김진태 의원은 22일 김성태 대표 권한대행에 대해 "있지도 않은 친박(친박근혜)에 기대 정치생명을 연명할 생각 말고 쿨하게 사퇴하라"고 말했다.

김 의원은 페이스북을 통해 "애꿎은 초선 박성중 의원에게 책임을 미루지 말고 탈당파 모임에서 그 말을 한 사람이 누군지 밝히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박 의원이 한 의원 모임에서 '친박 핵심 모인다-서청원, 이완구, 김진태 등등 박명재, 정종섭', '세력화가 필요하다.

목을 친다'는 내용의 메모를 본 게 노출되면서 논란에 휩싸이자 김 대행이 박 의원에 대한 윤리위 징계를 추진키로 한 데 대한 지적이다.

김 의원은 "(김 대행은) '친박의 망령이 되살아났다고' 하는데 가만있는 내 목을 친다고 한 사람이 누구냐"면서 "의원총회에서 그걸 항의한 것이 잘못인가.

적반하장도 유분수지 그래 놓고는 친박에게 뒤집어씌운다"고 비판했다.
김진태 "김성태, 정치생명 연명 말고 사퇴해야"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