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부 "예멘사태 등 인도주의 위기에 책임있는 역할해야"

외교부는 22일 최근 난민의 제주도 입국 급증으로 관심을 끄는 예멘 내전 사태와 관련해 "국제사회의 책임있는 중견국으로서 예멘 사태와 같은 인도주의적인 위기 상황에 대해 책임있는 역할을 하자는 기본적인 생각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외교부 당국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이미 '예멘 인도적 위기 관련 고위급 공약회의'를 통해 (예멘에) 매년 100만 불씩 지원을 해왔고 작년부터 400만 불로 증액해 더 적극적인 참여 입장을 표명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예멘은 3년째 이어지는 내전과 기근으로 대다수 국민이 고통을 받고 있다.

인도적 지원이 필요한 예멘 인구는 전체의 3분의 2가 넘는 2천200만 명에 달하며, 이 가운데 800만 명은 식량 부족을 겪고 있다.

이 당국자는 "우리도 (유엔과 같이) 정치적 해결 노력을 적극적으로 지지하는 입장 하에 예멘사태를 보고 있다"고 덧붙였다.

앞서 예멘인의 제주도 입국 및 난민신청이 급증하면서 국내에서 수용 여부를 둘러싼 찬반 논란이 불거졌다.

예멘인의 제주도 입국 급증은 무비자 입국 제도(6월1일자로 불허 지정)와 항공사들의 동남아 직항로 운용, 이를 둘러싼 브로커의 활동 등에 따른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