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간사업 제안 없는 면목·서부·난곡선 추진 탄력 주목
서울시, 강북 경전철 건설 속도 높인다…재정투입 확대 추진

서울시가 강남과 강북의 교통 인프라 격차를 해소하기 위해 경전철 건설을 적극적으로 추진한다.

민자 유치로 철도를 놓으면 기간이 오래 걸리는 점을 고려해 일부 구간에는 서울시 재정을 투입해 사업 속도를 높이기로 했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지난 20일 연합뉴스와의 인터뷰에서 "강남북 격차 없는 균형 발전에 초점을 맞춰 철도 계획을 제시할 예정"이라며 "경전철은 민자 사업을 통해 짓는다는 획일적인 추진 방식을 탈피하겠다"고 밝혔다.

박 시장은 "도시철도 인프라 확충이 시급한 교통 낙후 지역 노선에 서울시 재정을 투입해 실행력, 추진력을 더하겠다"고 말했다.

이런 방안은 서울시가 5년 단위로 짜는 '도시철도 종합 발전방안' 2차 계획에 담긴다.

오는 8월 용역을 마치고 하반기 중 발표할 예정이다.

서울시는 앞서 2013년 발표한 도시철도 종합 발전방안 1차 계획에서 서울 내에 10개 경전철 노선을 놓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그러나 현재 공사 중인 노선은 신림선 하나다.

샛강∼서울대를 잇는 신림선은 2022년 개통을 목표로 공사 중이다.

공정률은 10% 안팎이다.

왕십리∼상계를 잇는 동북선은 민간투자사업자(현대엔지니어링)와의 계약 체결을 앞두고 있다.

내년 착공을 목표로 한다.

서울시는 동북선이 개통되면 노원구 중계동에서 왕십리역까지 출퇴근 시간을 46분에서 24분 단축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서울시, 강북 경전철 건설 속도 높인다…재정투입 확대 추진

위례선(마천역∼복정역), 위례신사선(위례∼신사), 서부선(새절역∼서울대입구역)은 민간 사업자들의 제안을 받아 민자 적격성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위례신도시를 관통하는 위례선의 경우 예비타당성 조사에서 사업성 확보가 어렵다는 평가를 받아 서울시가 사업성 확보가 가능한 새로운 방안을 고민하고 있다.

그러나 난곡선(보라매공원∼난항동), 면목선(청량리∼신내동), 목동선(신월동∼당산역, 우이신설선 연장선(우이동∼방학역) 등 4개 노선은 민간 사업자의 제안이 전혀 없는 상태다.

대부분의 경전철은 민자 사업 형태로 추진된다.

그러다 보니 '교통 사각지대'를 해소해줄 필요 노선인데도 민간 사업자의 제안이 들어오지 않으면 10년 가까이 지지부진한 상태가 계속되는 경우도 생긴다.

이에 따라 서울시는 도시철도 종합 발전방안 2차 계획에 민간 사업자가 경전철을 외면한 원인과 대안, 수익성 확보 방안을 집중적으로 담을 예정이다.

지역균형 발전을 고려한 우선순위 경전철 노선을 골라내고, 여기에 재정투입을 추진하겠다는 계획도 밝힐 것으로 보인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