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균 연령 58세…절반이 공무원 출신 '중진급 초선'

41명 중 20명이 고위직 출신
쇄신운동 앞장엔 태생적 한계

한국당 혁신안 놓고 내홍 격화
'친박 vs 비박' 대결 양상 번져
자유한국당 초선 의원들이 19일 국회 당 대회의실에서 지방선거 참패에 따른 당 위기 수습과 쇄신 방안을 논의하려고 한자리에 모였다. 회의엔 당내 초선 의원 43명 중 27명이 참석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초선 의원들이 19일 국회 당 대회의실에서 지방선거 참패에 따른 당 위기 수습과 쇄신 방안을 논의하려고 한자리에 모였다. 회의엔 당내 초선 의원 43명 중 27명이 참석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이 6·13 지방선거에서 참패한 뒤 초선 의원을 중심으로 중진 퇴진 등 당 혁신 요구가 봇물을 이루고 있다. 하지만 박근혜 정부와 홍준표 대표 체제에서 군말 없이 지내던 초선 의원들을 겨냥해 “이제 와서 혁신을 외칠 자격이 있느냐”는 당 안팎의 반발도 제기된다. 정치권에선 한국당 초선들이 정치는 신인이지만 각자 다른 분야에서 오랫동안 몸담아온 경력으로 인해 역대급 ‘고령 초선’이란 말이 나온다.

한국경제신문이 19일 한국당 소속 41명의 초선 의원을 분석한 결과 60세 이상이 21명으로 전체 초선의 51.2%를 차지했다. 한국노동조합총연맹 위원장 출신인 문진국 의원은 70세로 3선인 김용태 의원보다 20세가 더 많다.

당 초선 의원의 평균연령은 올해 기준 58.5세다. 30대 의원은 비례대표인 신보라 의원 한 명뿐이다. 40대로 범위를 넓혀도 김성원(경기 동두천·연천), 전희경 의원(비례) 등 두 명에 그친다. 전 의원과 신 의원은 홍 대표 체제에서 ‘당의 입’인 대변인을 맡아 쓴소리를 하기도 어려운 위치였다. 한 3선 의원은 “초선 의원 대부분은 이명박·박근혜 정부에서 고위직을 지낸 뒤 공천받은 인물들로 당 중진에 빚이 있다”며 “2003년 남경필·원희룡·정병국 의원과 같이 ‘영남 중진 퇴진’을 외칠 만한 인물이 초선 중에선 보이지 않는다”고 꼬집었다.

연령 구조뿐 아니라 경력 측면에서도 초선의원 중에는 당내 쇄신을 외치기에는 지나치게 ‘중량급’인 인사가 적지 않다. 출신별로 보면 행정고시 또는 연구기관을 거친 고위 공무원이 13명(37.1%)에 달했다. 사법고시를 통과한 법조인(세 명)과 군·경(軍·警) 등을 모두 합하면 절반가량(총 20명)이 공무원 출신이다. 한국당 관계자는 “공무원 출신 의원들은 일은 잘하지만 상명하복 문화가 몸에 배어 있다”며 “선수(選數)에 따라 움직이는 의원 사회에서 이들이 ‘바른 소리’를 하는 것은 태생적으로 불가능하다”고 지적했다.

한국당 초선들이 당내 ‘정풍’ ‘쇄신’ 운동을 주도하기 어려운 구조적 원인이다. 김성원 의원은 “초선들이 침묵했던 점에 대해 국민께 사죄한다”며 “당 개혁과 혁신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이런 가운데 한국당의 혁신안을 둘러싼 내홍은 이날도 이어졌다. 김성태 당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가 전날 내놓은 중앙당 해체 발언 배경을 둘러싼 논란이 ‘친박’(친박근혜)과 ‘비박’ 간 세력 대결로 옮겨붙는 양상이다. 비박계인 바른미래당 복당파 의원들이 김 원내대표에게 힘을 실어주기 위한 모임을 했다는 소식에 친박계 중심 초선들도 이날 오후 긴급회동을 하고 대응책 마련에 나섰다.

김우섭/박종필 기자 dut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