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청 사이버수사대 2개팀·지능범죄수사대 2개팀 등 27명 투입
경찰, '한나라·새누리 댓글조작' 수사 착수…오늘 고발인 조사

서울지방경찰청 사이버수사대는 자유한국당 전신인 한나라당과 새누리당이 매크로(자동입력반복) 프로그램을 동원해 여론조작을 했다는 의혹과 관련, 수사에 착수했다고 19일 밝혔다.

경찰은 서울청 사이버수사대 2개 팀 외에도 지능범죄수사대 2개 팀을 지원해 총 27명 규모의 수사팀을 편성했으며 이날 오후 2시부터 고발장을 제출한 더불어민주당 측 관계자를 불러 고발인 보충조사를 하고 있다.

경찰은 고발인 조사를 마치는 대로 당시 선거캠프에서 댓글 활동에 관여한 이들을 찾아 진술을 받고, 조작이 의심되는 댓글 활동의 양과 범위를 특정할 것으로 보인다.

앞서 민주당은 "자유한국당의 전신인 한나라당이 2006년부터 각종 선거에서 매크로를 활용해 포털에 댓글을 다는 등 여론을 조작한 정황이 드러났고, 새누리당 시절에도 2014년 지방선거에서 매크로를 동원해 가짜뉴스를 유포한 정황이 드러났다"며 캠프 관계자를 찾아 처벌해 달라고 검찰에 고발장을 제출했다.

민주당은 이들에게 컴퓨터 등 장애 업무방해 외에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위반, 개인정보보호법 위반, 정치자금법 위반 등의 혐의가 있다고 주장했다.

서울중앙지검은 애초 이 사건을 종로경찰서로 내려보내고 경찰 수사를 지휘한다고 밝혔다.

하지만 경찰은 사건의 규모와 성격 등을 고려했을 때 일선 경찰서가 담당하기 어렵다고 보고 서울청 사이버수사대로 이첩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