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16일 "북한과 신뢰관계를 양성해 가고 싶다"고 말했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그는 이날 요미우리TV에 출연한 자리에서 "북한에 의한 일본인 납치 문제 해결을 위해서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큰 결단이 필요하다"며 이같이 밝혔다.

아베 총리는 대북 관계 당국에 김 위원장과의 정상회담 일정 조율에 나서라고 지시했으며, 외무성을 중심으로 북한과 다각적인 접촉을 시도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아베 총리는 이날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 이행을 위해 필요한 비용을 부담하기 위한 국제기구 창설 가능성도 제기했다.

그는 "(북핵폐기를 위한) 어떤 국제적 약속이 있을 수 있다. 그런 협상은 계속하게 된다"며 "이를 위해 예를 들어 북한 핵폐기를 위한 기구를 만드는 방안이 있다"고 말했다.

또 아베 총리는 트럼프 대통령의 한미연합군사훈련 중단 입장에도 이해를 표시하면서 "북한은 미국의 선의를 제대로 받아들이고 행동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