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태 "확실한 세대교체"..김무성 "차기 총선 불출마"
김성태 “국민여러분, 저희들이 잘못했다"
"이번 선거는 한국당 탄핵한 선거”
고개 숙인 김무성 "차기 총선 불출마" 선언 (사진=연합뉴스)

고개 숙인 김무성 "차기 총선 불출마" 선언 (사진=연합뉴스)

자유한국당 6선 의원인 김무성 의원이 차기 총선 불출마를 선언했다.

김 의원은 15일 비상 의원총회에서 공개 발언을 통해 "자유한국당은 새로운 가치와 민생의 변화를 따라가지 못해 몰락했고, 이제 처절한 자기반성과 자기희생을 출발점으로 싸워야 한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책임과 희생이야말로 보수의 최대 가치"라고 강조하면서 "새로운 세상을 주도할 보수의 가치관을 새로 정립하고 새로운 보수 정당 재건을 위해 자신부터 내려놓겠다"며 차기 총선에 출마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의원총회에 앞서 한국당 일부 초선 의원들은 보수 정치 실패에 책임이 있는 중진들의 정계 은퇴를 공개적으로 촉구했다.
무릎 꿇고 사죄하는 자유한국당 (사진=연합뉴스)

무릎 꿇고 사죄하는 자유한국당 (사진=연합뉴스)

김성태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은 모두 발언을 통해 "이번 선거는 자유한국당을 탄핵한 선거다. 저희들이 잘못했다"고 의원들과 무릎을 꿇었다.

그는 "수구와 적폐, 국정농단 원죄에도 불구하고 아직까지 반성하고 자성에 이르지 못한 저희들의 잘못이 크다"면서 "석고대죄하는 심정으로 모든 걸 수용하고 기꺼이 받아들이겠다. 이번 선거는 국민들이 자유한국당을 탄핵한 선거"라고 말했다.

이어 "수구기득권, 낡은 패러다임에 머물러있는 보수는 탄핵당했고 저희는 응징당했다"며 "우리가 여전히 수구냉전적 사고에 머물러 있는다면 국민들은 점점 더 우리들을 외면하고 말 것이라는 무거운 질책과 경고를 새겨들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