판문점선언 이행추진委 회의

구체적 계획은 유엔사와 협의
美·北회담 합의 내용도 신속 이행
< 어떤 내용 담겼을까 > 서훈 국가정보원장(오른쪽)이 15일 청와대 여민관에서 남북정상회담 이행추진위원회 전체회의를 시작하기 전에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에게 자료가 담긴 CD를 건네고 있다. /허문찬 기자 sweat@hankyung.com

< 어떤 내용 담겼을까 > 서훈 국가정보원장(오른쪽)이 15일 청와대 여민관에서 남북정상회담 이행추진위원회 전체회의를 시작하기 전에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에게 자료가 담긴 CD를 건네고 있다. /허문찬 기자 sweat@hankyung.com

판문점선언 이행추진위원회는 15일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의 비무장화를 적극적으로 추진하기로 했다.

판문점선언 이행추진위는 위원장인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 주재로 열린 이날 회의에서 이같이 결정했다고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이 춘추관 브리핑에서 밝혔다.

김 대변인은 “어제 남북한 장성급 군사회담에서 북한이 비무장지대의 평화지대화를 위한 시범적 조처로 JSA의 비무장화를 제안했다”면서 “(위원회에서) 이를 적극적으로 추진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이어 “구체적 방안에 대해서는 JSA를 관할하는 유엔사와 협의하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이날 회의에서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간 정상회담 합의를 속도감 있게 이행하기 위한 조치도 깊이 있게 논의됐다.

문재인 대통령은 전날 주재한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전체회의에서 “북·미 정상회담 합의 이행을 위한 후속 협상이 신속히 이뤄질 것으로 기대한다”며 “우리도 핵심 현안들에 대한 조율과 합의가 원만히 진전되도록 협력해 가야 할 것”이라고 주문했다.

회의에서는 외교·안보 부처를 비롯해 범정부 차원에서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체제 구축을 달성하기 위한 방안을 어떻게 이행할지 등도 비중 있게 다뤄졌다고 김 대변인이 전했다.

손성태 기자 mrhand@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