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미정상회담에서 북한이 포괄적이고 모호한 형태의 비핵화를 약속한 대신 한미연합군사훈련 중단이라는 구체적 액션에 대한 언질을 받은 것은 북한과 중국의 전략적 승리로 볼 수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중화권 매체들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한미훈련의 잠정 중단 방침을 밝힌 것은 중국이 제시한 쌍중단(雙中斷·북한 핵·미사일 도발과 한미 연합군사훈련 중단) 제안을 북미 양국이 인정했다는 의미가 있다고 풀이했다.

그간 북한은 한미훈련이 '도발'이라며 이의를 제기해왔고 지난달엔 한미훈련을 이유로 남북 고위급 회담을 취소하기도 했다. 중국 역시 한반도 위기 해소 해법으로 쌍중단을 강조해왔다.

홍콩 명보(明報)는 13일 트럼프 대통령이 한미훈련을 일종의 도발로 인정하고 훈련을 취소한 것은 북한과 중국에 외교적 선물을 안긴 것이라고 평가했다.

중국은 자국 국기가 새겨진 고위급 전용기에서 김정은 위원장이 싱가포르 공항에 내리는 장면을 통해 북중 밀착을 미국과 세계에 각인시켰다.

이처럼 중국의 역할이 커질수록 북한 비핵화를 낙관하기만은 어렵다는 전망도 나왔다. 해빙 무드가 순조롭게 진행될 경우 중국은 경제원조 유인책을 쓸 것이고, 순조롭지 않을 경우에는 군사 옵션을 사용하기 어려운 미국이 중국 측 협조를 구해 대북 경제 제재를 하게 되므로 중국의 역할은 어떻게든 확대될 것이라는 설명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