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미·북 협상이 진행되는 동안 한·미 연합군사훈련을 중단하겠다는 방침을 재확인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12일(현지시간) 미국 폭스뉴스 앵커 션 해티니와의 단독 인터뷰에서 한·미 연합훈련 중단 방침과 관련해 "우리가 북한과 선의(in good faith)로 협상을 진행하는 한 한·미 연합훈련을 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전날 기자회견에서 밝힌 한·미 연합훈련 중단 방침을 재차 언급한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핵무기 프로그램 해체에 나설 것으로 믿는다"며 "우리는 이제 북한 비핵화 과정을 시작할 것이며 김 위원장이 사실상 즉각적으로 (비핵화를) 시작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북한은 비핵화를 해야 하며 그(김정은)도 그 점을 이해하고 있었다"며 "그는 완전히 이해하고 있었다. 이견을 보이지 않았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2차 북미정상회담 개최 등과 관련해 "김 위원장이 적절한 시기에 틀림없이 백악관에 올 것"이라고 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