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한미군 문제도 정상회담서 논의 안 돼…북 전면적 비핵화 보게 될 것"
"김정은 모든 곳을 비핵화, 조만간 미사일 시험장 폐쇄 등 추가 조치"
ABC방송 인터뷰…체제보장조치 "김정은 만족해할 것"
트럼프 "핵우산제거 논의 안해…한반도 비핵화는 北핵무기 제거"

특별취재단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2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싱가포르 정상회담에서 핵우산 제거 문제는 테이블 위에 오르지 않았으며, 한반도 비핵화는 북한의 핵무기 제거를 뜻한다고 분명히 밝혔다.

이와 함께 주한미군 문제도 정상회담에서 논의되지 않았다고 확인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북미정상회담 직후 ABC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완전한 한반도 비핵화'라는 문구의 의미가 한국에 대한 핵우산도 협상 테이블에 오를 수 있다는 뜻이냐는 질문에 "그렇지 않다"며 "그것은 그들(북한)이 그들의 핵무기를 제거할 것이라는 걸 의미한다"고 밝혔다.

이어 "우리는 나머지 다른 것(핵우산 제거)에 대해 결코 논의조차 하지 않았다"며 "그들은 그들의 핵무기를 제거할 예정이다.

그들이 비교적 빨리하길 원한다고 생각한다.

우리는 한국, 일본, 중국과 협력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 인터뷰에서도 한미연합군사훈련 중단 방침을 거론했으나, '주한미군 철수도 논의했느냐'는 질문에 "아니다.

우리는 그것에 대해 논의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한미연합군사훈련과 관련해선 "내가 제안했고, 하길 원하는 체제 보장조치"라고 설명한 뒤 김 위원장에게 언급한 다른 체제보장조치에 대해서는 "나는 그(김 위원장)에게 줬다.

구체적으로 이야기하고 싶지는 않지만, 그는 만족해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의 나라는 그를 사랑한다.

그의 주민들에게는 큰 열정이 있다"며 "그들은 매우 열심히 일하는 근면한 사람들이 있는 매우 강한 나라가 될 것이다.

그리 머지않은 미래에 한국처럼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우리는 비핵화를 준비할 기본 틀을 갖고 있다"며 "김 위원장이 모든 곳(the whole place)을 비핵화할 것이다.

그가 이제 시작할 것이며 (비핵화는) 매우 빨리 시작될 것"고 말했다.

그는 "그(김 위원장)는 내 생각에 자신의 나라를 위해 아주 멋진 뭔가를 하기를 정말로 원한다"면서 "우리는 그들의 핵무기를 제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정상회담과 관련해서는 "일찍 시작했고 매우 진지했다"면서 "김 위원장은 북한을 위해 훌륭한 일을 하기를 원한다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그가 비핵화를 원한다고 생각한다"면서 "그것(비핵화) 없이는 논의할 게 아무것도 없다.

처음부터 (협상) 테이블에 올라있었다"고 밝혔다.

이어 "여러분은 북한의 전면적인 비핵화를 보게 될 것이다.

매우 중요하다"라며 자신감을 보였다.

그는 이날 채택된 공동성명에 대해 "우리는 무언가 해결해야 한다는 관점에서 꽤 좋은 관계를 발전시켜왔다"며 "이것은 출발점이지만, 아주 멋진 문서"라고 자평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특히 "그 문서(합의) 이후에 우리가 협상한, 매우 중요한 것들이 있다"며 "그들은 특정한 탄도미사일 시험장과 함께 다른 많은 것들을 제거할 예정이다.

우리는 이러한 부분을 추후 공개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이어 "그들(북한)은 앞으로 며칠 내에 다른 미사일 시험장에 관해 이야기할 것이다.

그들은 시험장들을 제거하려고 한다"며 북측의 추가조치가 곧 발표될 것임을 시사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평생 많은 사람과 협상을 해봤는데 때때로 가장 신뢰하지 않는 사람이 가장 정직한 사람으로 밝혀지는 일이 있고, 가장 믿었던 사람이 정직하지 않은 사람으로 밝혀질 때도 있었다"며 김 위원장에 대한 기대감을 나타냈다.

그는 "나는 김 위원장이 그 일(비핵화)을 끝내기를 원한다고 믿는다.

김 위원장을 신뢰한다"고 강조했다.

다만 트럼프 대통령은 "아마도 1년 뒤에 당신이 나를 인터뷰할 때 '내가 실수했다'고 말할지도 모른다.

그럴 수도 있다"면서 "우리는 높은 수준에서 협상하고 있고 많은 것이 바뀔 수 있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 북미회담 관련 기자회견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