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거 막바지 대도민 호소, 한국당 쇄신 작업에도 일정 역할

김태호 자유한국당 경남지사 후보가 6·13 지방선거를 이틀 앞둔 11일 "대한민국을 위해, 경남을 위해, 한국당 변화를 위해 이기고 싶다"고 호소했다.
김태호 "지방선거까지 여당 압승하면 대한민국은 균형 잃는다"

김 후보는 이날 경남도청 프레스센터에서 선거 막판 대도민 호소 형식의 기자회견을 열었다.

그는 "현 정부의 경제정책은 한마디로 낙제점이다.최저임금 인상과 근로시간 단축은 현장과 동떨어진 아마추어 정책이다"며 "국민 여론은 특정집단에 의해 조작됐다"고 문재인 정부를 비난했다.

이어 "견제받지 않는 권력은 오만하기 마련이다"며 "이번 지방선거까지 집권여당이 압승하면 대한민국은 균형을 잃게 된다"고도 했다.

그러면서 "선거 끝나자마자 특검수사를 받아야 하는 후보에게 위기의 경남을 맡길 수 없다"며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후보를 겨냥한 뒤 "위기일수록 경남을 속속들이 잘 아는 경험과 경륜이 필요하고 김태호는 준비된, 검증된 후보다"고 주장했다.

김 후보는 "최고위원을 지낸 국회의원의 경험으로 여야를 넘어 소통과 협력통치를 끌어낼 수 있는 능력을 갖추고 있다"며 "저의 모든 능력을 쏟아내 다시 한 번 대한민국의 중심이 되는 위대한 경남을 만들겠다"고 각오를 내보였다.

그는 현재 판세에 대해 "문재인 정부가 총동원령을 내린 듯한 분위기인데 그만큼 민주당의 위기가 오고 있다는 뜻 아니겠나"고 반문하면서 "김태호 통해서 경남을 지키고 한국당 변화를 기대하는 마음들이 열리고 있어 승리를 확신하다"고 자신했다.

하지만 "선거에서 져 본 적이 없지만, 이번 선거만큼 어려운 선거가 없다"고 토로했다.

김 후보는 "이번 선거는 민주당에 대한 견제 요구도 있지만 한국당에 대한 평가가 더 큰 것처럼 느껴졌고 당 때문에, 누구 때문에 못 찍겠다는 이야기가 많았다"며 "남북문제, 드루킹 문제 등이 지방의 위기 상황을 블랙홀처럼 빨아들이는 현상 때문에 힘들었다"고 언급했다.

그는 "남은 선거기간 동부 경남을 중심으로 18개 시·군을 다시 한 번 돌겠다는 목표로 현장을 뛸 것이다"고 선거 전략을 소개했다.

특히 그는 "도지사로 당선돼도 한국당에 역할을 해야 한다고 보고, 평당원으로서 당의 방향에 대해 국민 뜻을 담아내는 의견 수렴 과정에 역할을 하겠다"며 한국당 쇄신 작업에 일정 역할을 하겠다는 뜻도 내비쳤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