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안양시장 선거에 출마한 자유한국당 이필운 후보 지지모임 카카오톡 단체 대화방(단톡방)에 사전투표 인증사진이 올라와 선거관리위원회가 조사에 나섰다.
단톡방에 안양시장 선거 사전투표 인증… 선관위 조사

정기열 더불어민주당 최대호 후보 총괄선대본부장은 10일 안양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이 후보 측이 불법 선거운동을 하고 있다며 이런 내용을 공개했다.

정 선대본부장이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한 지지자는 6·13 지방선거 사전투표 첫날인 지난 8일 사전투표소와 이 후보에 기표한 투표용지를 촬영한 사진을 단톡방에 올렸다.

당시 단톡방에는 285명이 참여하고 있었다.

최 후보 캠프는 관련 내용을 캡쳐해 안양 동안구선거관리위원회에 신고했다.

공직선거법에는 기표소 안에서의 촬영을 금지하고 있으며, 이를 위반하면 2년 이하의 징역이나 400만원 이하의 벌금을 물린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