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관위 정치자금 공개시스템에 등록한 후보 4.5% 그쳐
"선거운동 바쁘다" 핑계…자금공개로 전략노출 우려도


'로고송 제작비 770만 원, 유세 차량 계약금 330만 원, 연락사무소 임차비 150만 원, 문자발송비용 충전 620만 원, 개소식 동영상 제작비 25만 원, 사무원 수당 200만 원…후보자 펀드 수입 3천만 원, 후보자 자산 수입 3천500만 원'
"선거자금 흐름 드러날라" 후보들 정치자금 공개 외면

광역자치단체장 선거에 출마한 A 후보가 '정치자금 공개시스템'에 공개한 정치자금이다.

이 시스템을 보면 A 후보가 정치자금을 어떻게 마련하고, 어디에 사용하는지를 확인할 수 있다.

선거관리위원회가 정치자금의 투명성을 높이고, 유권자의 알 권리 보장을 위해 이 시스템을 운영하고 있으나 정작 후보들은 외면하고 있다.

이 시스템은 현수막 제작, 명함 제작, 선거사무원 수당, 문자 사용 비용 등 선거운동에 사용되는 제반 선거비용의 수입·지출과 선거사무소 개소식 비용, 선거사무실 임대료 및 집기 사용료 등 선거비용 외 수입·지출도 기록하게 돼 있다.
"선거자금 흐름 드러날라" 후보들 정치자금 공개 외면

그러나 후보들은 선거운동이 바빠 돌볼 겨를이 없다는 이유로 정치자금 공개시스템 참여에 소극적이다.

선거 기간 정치자금의 입·출금 내용이 공개되면 선거 전략이나 운동 방식이 상대 후보들에게 노출될 수 있다는 것도 기피 이유로 내세운다.

충북 기초자치단체장에 출마한 모 후보 관계자는 "선거가 끝난 뒤 정치자금을 신고해야 하긴 하지만, 선거운동 기간 돈의 흐름이 외부로 알려지는 게 부담스러운 것이 사실"이라고 말했다.

지난달 31일부터 공개시스템 운영을 시작한 지 일주일이 지난 6일 현재 충북지사 후보 3명 중 더불어민주당 이시종 후보와 자유한국당 박경국 후보가 정치자금을 공개했다.

33명의 충북지역 시장·군수 후보 가운데는 7명만 이 시스템을 통해 정치자금 명세를 내놓았다.

정치자금을 공개한 충북도의원 후보는 전체 70명 중 16명, 시·군의원 후보는 253명 중 55명에 그쳤다.

충북의 사정은 그나마 나은 편이다.
"선거자금 흐름 드러날라" 후보들 정치자금 공개 외면

전국적으로 보면 이번 지방선거에 출마한 후보 가운데 369명만 정치자금을 공개해 정치자금 공개시스템 참여율이 4.5%에 그치고 있다.

광역자치단체장 후보들의 공개율이 26.7%(71명 중 19명)로 가장 높았고, 기초단체장은 5.8%(757명 중 44명)에 그쳤다.

전국에서 1천889명이 출마한 광역의원 후보와 5천335명이 등록한 기초의원 후보의 공개율은 각각 3.4%(64명), 4.2%(226명)에 불과할 정도로 정치자금 공개시스템이 후보들로부터 외면받고 있다.

충북도 선거관리위원회는 "후보들에게 적극 알리고 있어 참여하는 후보가 더 늘어날 것"이라며 "이 시스템이 정착되면 정치자금의 투명성을 높여 깨끗한 정치 풍토를 만드는 데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