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만 빠진 민주당 견제구 필요"…정의당 청주권 후보 지원

정의당 이정미 대표는 5일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가 싸늘한 민심과 후보들의 외면에 지원 유세를 '셀프 패싱' 하기로 했는데, 한마디로 자업자득"이라고 비판했다.
이정미 "홍준표 지원 유세 '셀프 패싱' 자업자득"

이 대표는 이날 충북도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해 "여의도 정치가 국민의 원망과 지탄의 대상이 된 데는 한국당에 가장 큰 책임이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한국당 출신 전직 대통령 2명이 감옥에 갔는데도 누구 하나 제대로 반성하는 이가 없다"며 "이번 지방선거를 통해 구제불능 한국당을 퇴장시키는 한국 정치의 전진이자 도약"이라고 주장했다.

이 대표는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에 대해서도 "벌써 새로운 대한민국을 다 이룬 것 같은 자아도취에 빠져 있다"고 공세를 취했다.

이 대표는 "며칠 전 민주당 이시종 충북지사 후보가 출정식에서 '지방정부 싹쓸이론'을 언급하는 등 선거에서 이미 다 이긴 것처럼 오만한 행태를 보이고 있다"며 "지금 민주당 지지율 중 8할은 민주당이 아닌 문재인 대통령에게서 나온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민주당에게 지금 필요한 것은 싹쓸이가 아니라 매서운 견제구"라며 "이런 견제구는 한국당이나 바른미래당이 아닌 정의당만 던질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또 "한국당을 심판하고, 민주당을 제대로 견제하려면 정의당이 제1야당으로 도약해야 한다"며 "전국 민심의 기준점 역할을 해 온 충북에서 대한민국 정치 구도를 더불어민주당 대 정의당으로 확 바꿔달라"고 지지를 호소했다.

이 대표는 기자회견 뒤 청주 성안길, 모충동, 복대동을 돌며 정세영 청주시장 후보, 광역·기초의원 후보들과 함께 거리 유세를 펼쳤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