폼페이오 장관 트위터 캡처

폼페이오 장관 트위터 캡처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과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이 30일(현지시간) 뉴욕에서 1시간 30분 동안 만찬회동을 가졌다. 역사적인 첫 북미정상회담 의제와 일정을 두고 큰 틀의 담판을 지을 31일 공식회담에 앞선 탐색전 성격이다.

이날 만찬은 뉴욕 맨해튼 38번가 코린티안 콘도미니엄에서 있는 주유엔 미국 차석대사의 관저에서 오후 7시부터 시작됐다. 폼페이오 장관은 약 15분 전에 만찬장에 먼저 도착했다. 김 부위원장은 만찬장에서 가까운 밀레니엄 힐튼 유엔플라자 호텔에서 약 10분 전에 출발해 만찬 시간에 거의 맞춰 도착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만찬 종료 이후 자신의 트위터에 2장의 사진을 올렸다. 폼페이오 장관과 김 부위원장이 만찬장에서 서서 미소를 머금은 채 악수하는 사진과 배석자들과 함께 테이블에 앉아 역시 웃는 표정으로 잔을 맞대고 건배하는 사진이다. 배석자 중에는 지난 10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폼페이오 장관 접견 때 배석했던 앤드루 김 미 중앙정보국(CIA) 코리아 임무센터(KMC)장이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폼페이오 장관은 "김영철 부위원장과 오늘 밤 뉴욕에서 훌륭한 실무 만찬을 가졌다"면서 스테이크와 옥수수, 치즈가 메뉴로 나왔다고 전했다.

두 장의 사진과 폼페이오 장관의 설명으로 볼 때 이날 만찬은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서 진행된 것으로 추정된다. 만찬은 약 1시간 30분 만에 끝났다. 김 부위원장이 오후 8시 30분께 먼저 만찬장이 있는 고층아파트 건물을 나왔다. 5~6분 뒤엔 폼페이오 장관도 모습을 드러냈다.

두 사람 모두 취재진에게는 특별한 언급을 하지 않았다. 김 부위원장은 차량을 타고 만찬장에서 떠나 곧바로 숙소로 들어갔다.

폼페이오 장관과 김 부위원장은 31일 오전 9시부터 회담을 할 예정이라고 미 국무부가 밝혔다. 다만 장소는 공지되지 않았다.

그동안 진행돼온 양국 간 판문점·싱가포르에서의 접촉을 토대로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와 미국 측의 체제안전 보장을 비롯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 간 정상회담 핵심의제와 일정 등에 대해 최종 담판을 벌일 것으로 보인다.

미 국무부는 또 폼페이오 장관이 미국 동부시간으로 오후 2시 15분 미국 뉴욕 팰리스호텔에서 기자회견을 한다고 밝혔다. 한국시간으로 1일 새벽 3시 15분이다. 김 부위원장과의 회담 결과 등에 관해 설명하는 자리가 될 것으로 전망된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