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국무부는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과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이 30일(현지시간) 오후 7시 뉴욕에서 실무만찬 회동을 한다고 밝혔다.

김 부위원장은 북미정상회담 막판 조율을 위해 이날 오후 뉴욕 JFK 국제공항에 도착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김 부위원장을 만나기 위해 1박2일 일정으로 뉴욕으로 향했다.

이들은 한국시간으로 31일 밤 공식 고위급 회담을 열어 비핵화 등 북미정상회담 의제를 최종 조율할 예정이다.

세라 허커비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은 "회담 일정으로 하루가 꽉 찰 것"이라면서 북미고위급 회담이 '마라톤 협상'식으로 장시간 이어질 수 있음을 시사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