南국토차관·北철도부상 등 경협 관련인사 유지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내달 1일로 예정된 남북고위급회담에서 철도 연결을 포함한 남북 경협이 논의될 전망이다.

남북은 지난 16일 남북고위급회담 개최를 합의하면서 대표단 명단을 교환한 바 있다. 하지만 북미정상회담이 불투명해지며 남북고위급회담 대표단에서 경협 관련 인사들이 제외될 수 있다는 관측이 나왔다.

당시 우리측 대표단은 조명균 통일부 장관을 수석대표로 삼고 김정렬 국토교통부 2차관, 노태강 문화체육관광부 2차관, 김남중 통일부 통일정책실장, 류광수 산림청 차장 등 5명으로 구성됐다.

북측에서도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 위원장, 김윤혁 철도성 부상, 원길우 체육성 부상, 박용일 조평통 부위원장, 박명철 민족경제협력위원회(민경협) 부위원장 등이 나올 예정이다.

김정렬 국토부 2차관과 김윤혁 철도성 부상은 남북 철도연결에 대해 논의할 것으로 예상된다. 남북 정상은 지난달 27일 판문점 선언에서 "1차적으로 동해선 및 경의선 철도와 도로들을 연결하고 현대화하여 활용하기 위한 실천적 대책들을 취해나가기로 하였다"고 합의한 바 있다.

노태강 2차관은 북측 원길우 부상과 8월 아시안게임의 남북 공동 진출 방안을 논의하고 김남중 실장은 박용일 조평통 부위원장과 8·15 이산가족 상봉행사 의견을 나눌 것으로 보인다. 류광수 산림청 차장은 남북 산림협력을 논의할 전망이다.

북한은 남북 경제협력 사업을 총괄해온 민경협의 박명철 부위원장을 대표단에 포함시켰다. 박 부위원장을 통해 남북경협 전반을 논의하겠다는 의도로 해석할 수 있다.

이와 관련해 통일부 관계자는 "현재로선 당시 교환했던 대표단 명단에서 변동이 없을 가능성이 높지 않겠느냐"고 내다봤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