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미래 98억원. 평화 25억원, 정의 27억원 순
중앙선관위, 선거보조금 지급… 한국 137억원·민주 135억원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28일 6·13 지방선거에 후보자를 낸 정당 7곳에 선거보조금 총 425억6천여만원을 지급했다고 밝혔다.

정당별 선거보조금 액수를 보면 자유한국당이 137억6천400여만원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더불어민주당 135억3천800여만원, 바른미래당 98억8천300여만원, 민주평화당 25억4천900여만원, 정의당 27억1천여만원 순이었다.

민중당과 대한애국당은 각각 8천700여만원, 3천여만원을 받았다.

선거보조금 총액은 지난 2016년 20대 국회의원 선거의 선거권자 총수(4천210만398명)에 올해 보조금 계상단가인 1천11원을 곱해 산정됐다.

선거보조금은 지급 당시 교섭단체를 구성한 정당에 총액의 50%를 균등하게 배분하고, 5석 이상 20석 미만의 의석을 가진 정당에는 총액의 5%씩을 배분한다.

이어 남은 보조금의 절반은 각 정당에 의석수 비율대로 나눠 주고, 나머지 절반은 20대 국회의원선거의 득표수 비율에 따라 배분한다.

이 지급 기준에 따라 한국당은 민주당보다 약 2억2천600만원 많은 보조금을 받게 됐다.

한국당(113석)은 민주당(118석)보다 적은 의석을 확보하고 있지만, 20대 총선 득표수 비율에서 민주당을 앞섰다.

또한, 선관위는 이날 민주당에 여성추천 보조금 23억6천여만원, 한국당에 2억5천여만원, 바른미래당에 1억1천여만원을 각각 지급했다.

장애인추천 보조금은 민주당에 4억8천여만원, 한국당에 6천400여만원이 지급됐다.

여성추천 보조금과 장애인추천 보조금은 지역구 광역·기초의원 선거에서 일정비율 이상의 여성 또는 장애인 후보자를 추천한 정당에 지급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