南北 2차 정상회담

문 대통령 일문일답

"실무진 협의보다 직접 만나
허심탄회 대화가 좋겠다고 판단"
문재인 대통령은 27일 청와대 춘추관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요청을 해왔고, 남북의 실무진이 협의하는 것보다 직접 만나서 허심탄회하게 대화를 나누는 게 좋겠다고 판단해 회담이 이뤄졌다”고 말했다. 이어 “북·미 정상회담이 성공하면 남·북·미 정상회담을 통해 종전선언을 했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아래는 일문일답 내용.

▷2차 남북한 회담의 배경과 의미에 관해 설명해달라.

“4·27 판문점 선언의 후속 이행과 6월12일 북·미 정상회담을 앞둔 준비과정에서 약간의 어려운 사정들이 있었다. 이를 불식시키고 북·미 정상회담의 성공을 이뤄내는 것이 중요한 시점이라고 봤다. 그런 상황에서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요청해왔고 직접 만나 허심탄회하게 대화를 나누는 것이 좋겠다고 판단했다.”

▷6·12 북·미 정상회담에 대해 어떻게 전망하고 있는가.

“김 위원장에게 불분명한 것은 비핵화 의지가 아니라 자신들이 비핵화를 할 경우 미국에서 적대 관계를 종식하고 체제 안전을 보장하겠다는 것에 대해 신뢰할 수 있는가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북한이 비핵화를 할 경우 적대관계를 확실히 종식할 뿐만 아니라 경제적 번영까지 도울 뜻이 있다’는 뜻을 피력했다. 저는 양국에 각자의 의지를 전달하고 직접 소통할 것을 촉구했다.”

▷6·12 북·미 정상회담의 변수는 무엇인가.

“북·미 간에 정상회담 준비를 위한 실무협상이 곧 시작될 것으로 알고 있다. 그 속에는 의제에 관한 협상도 포함된다. 의제에 관한 실무협상이 얼마나 순탄하게 잘 마쳐지느냐에 6월12일 북·미 정상회담이 차질 없이 열릴 것인가, 성공할 것인가가 달려 있다고 생각한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이와 관련, “북·미 정상회담 성공을 위해선 북한이 지닌 안보 측면의 우려를 해소할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 특히 “남북상호불가침 약속을 다시 한다든지, 정전협정을 평화협정으로 전환하는 협상을 개시하거나 남·북·미 3국 간 종전선언을 하는 문제 등에 대한 검토가 필요하다는 측면에서 남북 간 실무차원의 협의를 하고 있다”고 전했다.

▷김 위원장과 만날 때 트럼프 대통령의 의중을 참고하고 만난 것인가.

“북·미 정상회담의 성공을 위해 저는 미국, 북한 양국과 긴밀히 협의하고 있다. 어제 김 위원장과의 회담에서 논의된 내용은 이미 미국 측에 전달했다.”

▷남북한과 미국의 통화도 가능한가.

“남·북·미 핫라인 통화를 개설할 정도까지 가려면 사전에 남·북·미 3자 간 정상회담부터 해야 하지 않을까 생각한다. 북·미 정상회담이 성공할 경우 남·북·미 3자 정상회담을 통해 종전선언이 추진됐으면 좋겠다는 기대를 가지고 있다.”

손성태 기자 mrhand@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