南北 2차 정상회담

남북 관계도 다시 '탄력'

내달 1일 고위급회담 개최
6·15 공동행사 등 논의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간 2차 정상회담이 열리면서 남북한 관계도 다시 탄력을 받게 됐다.

무엇보다 판문점 셔틀 남북 정상외교가 정례화될 가능성이 커졌다는 전망이 나온다. 1차 정상회담은 판문점 남측 지역에서, 이번 2차 회담은 판문점 북측 지역에서 열렸다. 문 대통령은 이번에 처음으로 북측 지역을 공식 방문했다. 문 대통령은 27일 2차 남북 정상회담 결과 발표에서 “지난 4월의 역사적인 판문점 회담 못지않게 친구 간의 평범한 일상처럼 이뤄진 이번 회담에 매우 큰 의미를 부여하고 싶다”며 “남북은 이렇게 만나야 한다는 것이 제 생각”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정부는 ‘판문점 선언’에서 정상회담 정례화를 못 박지는 않았지만 정례화 문제에 대해 깊이 있게 고려한 바 있다.

경색됐던 남북 관계도 풀릴 전망이다. 두 정상은 내달 1일 고위급회담을 열기로 합의했다. 판문점 선언을 기반으로 한 남북 협력 및 교류 일정 논의도 추진할 것으로 보인다.

판문점 선언 후속조치를 논의할 고위급회담은 4·27 남북 정상회담 이후 한 달여 만에 열리게 됐다. 남북은 지난 16일 고위급회담을 열기로 합의했다가 당일 새벽 북한이 한·미 훈련 등을 문제 삼아 일방적으로 취소하면서 무기한 연기됐지만 이번 정상회담으로 돌파구를 마련하면서 다시 청신호가 켜졌다.

고위급회담에서는 판문점 선언 이행방안에 대해 전체적인 논의를 하고 분야별로 후속 회담 일정도 잡을 것으로 보인다. 당장 3주밖에 남지 않은 6·15 남북 공동행사 개최 문제와 남북 공동연락사무소 설치, 경의선·동해선 철로 연결 등을 구체적으로 논의할 전망이다. 남북 이산가족 상봉 행사 개최를 논의할 적십자 회담도 이른 시일 내 열릴 것으로 보인다.

다만 5월 열기로 했던 장성급 회담은 물리적 시간을 고려할 때 내달로 미뤄질 것으로 예상된다.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27일 “북남 수뇌분들께서는 북남 고위급회담을 오는 6월1일에 개최하며 연이어 군사당국자 회담을 비롯한 부문별 회담들도 가속적으로 추진해나갈 데 대한 문제들을 합의하시었다”고 보도했다.

북한은 우선 미·북 정상회담에 집중하면서 남북관계 개선 문제는 속도 조절을 할 것으로 보인다. 고위급회담에서 관련 사항들에 대한 합의가 이뤄질지라도 후속회담 개최 등 본격적인 이행은 미·북 회담 이후가 될 가능성이 크다는 관측이 나온다.

김채연 기자 why29@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